UPDATED : 2020-02-25 11:57 (화)

농업경제신문

좌포우혜·어동육서, 알쏭달쏭 '설 차례상' 차리는 법

2020-01-25 06:00:00

center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매년 돌아오는 설날이지만 차례상을 차릴때 마다 헷갈리기 일쑤. 각 지방이나 가정의 전통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기본적인 상차림은 다음과 같다.

바라본 자세에서 오른쪽이 동쪽,왼쪽은 서쪽이다. 신위에서 가장 가까운 첫째 줄에 수저,잔,떡국을 놓는다. 둘째 줄에는 서쪽에서부터 국수, 전(기름에 부친 것), 육적(고기 구운 것), 소적(두부 부친 것), 전(기름에 부친 것), 어적(생선 구운 것), 시루떡을 놓는다.

셋째 줄에는 보통 육탕(육류), 소탕(두부,채소류), 어탕(어패류) 등 세 종류의 탕을 놓는다. 네번째 줄에는 포,나물,간장,나박김치,식혜 순으로 올린다. 다섯번째 줄에는 과일이 올라간다.

center
차례상 진설의 한문어구는 다음과 같다.
좌포우혜(左脯右醯); 좌측에는 포, 우측에는 식혜를 놓는다. 어동육서(魚東肉西); 생선은 동쪽에,육류는 서쪽으로 가게 한다. 동두서미(東頭西尾); 생선의 머리가 동쪽으로 꼬리가 서쪽으로 향하게 놓는다. 홍동백서(紅東白西); 붉은 과일은 동쪽, 흰색은 서쪽으로 놓는다.

조율이시(棗栗梨枾); 좌측부터 조(대추), 율(밤), 이(배), 시(곶감)의 순서로 진설하고 다음에 호두 혹은 망과류(넝쿨과일)을 쓰며 끝으로 조과류(다식,산자, 약과)를 진설한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