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관련주 신풍제약·KPX생명과학·우리바이오·제일약품 '하락' 셀트리온 홀로 '상승'

등록 2021-03-04 14:16:43
center
정부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50만명분을 추가 확보해 이달 안까지 2차 접종 계획을 밝힌 가운데 관련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화이자 백신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다.

코로나19 백신 중에는 최초로 FDA 긴급사용승인을 받았다. 이 백신은 95% 예방효과가 있지만 영하 70도에서 보관, 유통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한국은 현재까지 564명에게 예방접종을 한 상태다.

화이자 관련주로는 신풍제약, KPX생명과학, 우리바이오, 제일약품, 셀트리온 등이 거론된다.

KPX생명과학은 국내 최초의 항생체중간체인 ‘EDP-CI’ 개발에 성공해 화이자에 장기간 독점 공급한다. 이에 화이자 관련주로 묶인다. KPX생명과학 주가는 전일 대비 2.19% 내린 8930에 거래되고 있다.

신풍제약은 완제의약품과 원료의약품 등으 제조하고 판매하는 사업을 하고 있는 기업으로 신풍제약은 2019년 말 7,240원에서 지난해 말 12만4000원까지 올라 1년간 1612.7% 상승했다.

이는 자체 개발한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다. 또 화이자 약품을 일부 취급하고 있다는 점에서 관련주로 거론된다. 주가는 전일 대비 3.51% 내린 9만700원에 거래 중이다.

우리바이오와 제일약품, 셀트리온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

우리바이오는 의료용 대마 재배와 대마 성분 연구를 위한 '마약류취급학술연구자' 및 '마약류원료물취급자' 승인을 받았다. 거기에 화이자 출신의 고위 임원이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져 관련주로 거론된다. 주가는 전일 대비 2.97% 내린 4575원에 거래 중이다.

제일약품은 성석제 대표이사가 한국화이자 부사장 출신이며 도입해 판매하는 의약품의 상당수가 한국화이자 제품으로 알려져 관련주로 거론된다. 주가는 전일 대비 2.61% 내린 4만2천850원에 거래 중이다.

셀트리온은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가 국내 의료기관에 공급되고 있어서 관심이 뜨겁다. 또 화이자가 보유하고 있던 램시마 판매권을 승계한 기업으로 알려져 관련주로 거론된다. 주가는 0.66% 오른 30만5천원에 거래 중이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