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구충제 펜벤다졸 관련주 제일바이오 상승...명문제약·조아제약·진바이오텍 하락

박찬식 기자 등록 2021-06-20 09:24:19
center
[농업경제신문=박찬식 기자]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이 항암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관련주에 관심이 쏠린다.

18일 주식시장에서 제일바이오 주가는 전일 대비 0.31% 오른 3250원으로 상승했다.

하지만 명문제약 주가는 전일 대비 0.71% 내린 5590원, 조아제약은 전일 대비 0.36% 내린 4205원, 진바이오텍은 0.13% 내린 7540원으로 하락했다.

그밖에 관련주로 알리코제약은 하락한 반면 신풍제약 화일약품은 보합으로 마감했다.

펜벤다졸 성분이 항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거론되는 종목들이다. 펜벤다졸은 몸속 특정 세포를 사명하는 목적으로 사용되는 구충제로 국내서는 동물의 내부 기생충 감염 예방 및 치료제로 허가돼 사용되고 있다.

여기에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현상까지 발생해 인간 구충제인 알벤다졸 등의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종목들도 관심을 받았다.

식약처와 암학회는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 성분이 항암 효과를 얻기 어려울뿐 아니라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은 이뤄진 바가 없어 장기 손상 등의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복용금지를 권고했다.

이날 주식시장에서 제약 종목 중 이연제약, 더블유에스아이,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신풍제약, CMG제약, SK바이오사이언스 등이 200만건 이상 거래됐으며 관련주도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졌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박찬식 기자 pjswin88@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