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2-15 00:58 (토)

농업경제신문

3월 남도 봄꽃 매력에 끌리다

2018-03-13 17:09:42

광양 매화마을·구례 산수유마을·해남 달마고도 ‘꼭’ 가봐야?남도 추천 관광지 선정
center
광양매화마을
[농업경제신문=이승현 기자] 3월 남도 봄꽃을 즐길 수 있는 남도 추천 관광지로 광양 매화마을, 구례 산수유마을, 해남 달마고도 등 3곳이 선정됐다.

이달의 추천 관광지는 ‘설레는 첫 봄’을 테마로 전국에서 제일 먼저 전해지는 봄꽃의 매력을 한껏 누릴 수 있는 곳으로 시군에서 추천받은 관광지를 대상으로 여행기자와 작가 등 전문가 심의를 거쳐 선정된다.

먼저 3월의 매화를 볼 수 있는 광양 매화마을은 섬진강에 인접한 백운산 자락에 위치해 있다.

매화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나는 봄이면 장관을 이룬다.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매화는 봄을 알리는 전도사다.

추운 날씨에도 굳은 기개로 피는 하얀 꽃과 은은하게 배어나는 향기, 즉 매향(梅香)이 있어 예로부터 선비들이 좋아했다.

이외에도 인근 볼만한 곳으로는 옥룡사 동백나무 숲과 야간에 더욱 예쁜 느랭이골이 있다.

광양 매화축제는 17일부터 25일까지 섬진강 주변에서 열린다.

center
구례산수유마을

구례 산수유마을은 국내 최대 산수유 군락지로 유명하다.

구례는 택리지를 쓴 이중환이 ‘사람이 살기 좋은 곳’으로 꼽을 만큼 안온한 지세와 풍광으로 유명하다.

‘영원불변의 사랑’이라는 꽃말을 지닌 산수유는 하나일 때보다 수십 그루씩 어우러져 피어날 때 더욱 환상적이다.

봄날 짜릿한 산수유와 함께 할 구례 산수유 꽃축제는 ‘영원한 사랑을 찾아서’란 주제로 17일부터 25일까지 펼쳐진다.

이외에도 지리산 둘레길과 이순신장군 백의종군로를 따라 걷는 것도 운치를 더한다.

center
해남달마고도

천년의 세월을 품은 해남의 달마고도는 백두대간의 남쪽 끝인 달마산 기슭을 한 바퀴 돌며 속세의 번잡함을 치유하는 ‘명품 걷는길’이다.

바다를 배경으로 12개 암자를 끼고 있는 숲길로, 걷기와 명상을 함께 할 수 있는 따스한 봄날의 산책길이다.

이곳은 건설장비를 사용하지 않고 맨손공법으로 250일간 산길을 낸 자연친화적 산책길로 유명하다.

또한 주변 가볼만한 곳으로 달마산을 병풍처럼 치고 앉은 미황사와 드라마 추노 촬영지인 도솔암, 해넘이 해맞이로 유명한 땅끝과 전망대 등이 있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