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2-15 00:57 (토)

농업경제신문

귀어준비하세요? '조건불리 수산직불금' 5만원 引上

2018-04-10 10:52:07

2018 조건불리 수산직불금 지원 대상지역 선정 해수부, 도서지역 漁家위한 다양한 정책 마련할 것
[농업경제신문=홍미경 기자] 도서지역 어업인들을 위한 직불금이 인상됐다.

해양수산부는 그간 어업생산성이 낮고 정주여건이 불리한 도서지역 어업인들에게 조건불리지역 수산직불제 사업을 통한 지원정책을 펼쳐왔다.

올해에는 각 지자체가 제출한 조건불리 도서현황 등을 검토하여 제주도 읍·면지역을 포함한 총 350개 도서의 약 2만 4천여 어가를 지원대상으로 선정하였다. 또한, 전년보다 직불금 지급단가도 5만원 인상하여 어가당 연 60만 원의 직불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직불금 지급 대상으로 고시된 도서지역에 거주하는 어업인(연간 120만원 이상의 수산물 판매 실적이 있거나 1년 중 60일 이상 조업한 실적이 있는 자)이다.

단, 신청인 중 직장에 근무(건강보험 직장가입자)하거나 전년도에 농업 조건불리직불금을 50만 원 이상 받은 경우, 또는 신청인이나 가구원 중 고액 자산가나 고소득자가 있는 경우(‘전년도 종합부동산세 주택분 과세표준 50억 이상 적용자’이거나, ‘전년도 종합소득세 과세표준 최상위 등급(5억 이상) 적용자’)에는 지급대상에서 제외된다.

직불금 신청을 원하는 어업인은 4월 9일부터 7월 31일까지 각 어촌계장을 통해 읍·면 · 동사무소로 구비서류를 갖추어 신청하면 신청자격 등을 검토하여 11월경 최종 수급대상자를 선정 후 직불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외에 직불금 지급대상 지역에서는 어가당 지급받은 액수의 30%를 어촌마을공동기금(어촌마을 활성화, 공익적 기능증진, 어촌 마케팅, 마을주민 복리향상)으로 조성하도록 되어 있어, 어촌마을 주민의 복리향상 및 지역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