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1-20 15:05 (일)

농업경제신문

고소득 林家 늘어나?귀산인에 ‘청신호’

2018-05-11 17:31:07

최근 5년 전업임가 소득 증가세 뚜렷?부채는 최저 수준
center
[농업경제신문=이승현 기자] 임업가구들의 소득 증가세가 뚜렷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오며 귀산을 꿈꾸는 귀산인들에게도 청신호가 켜졌다.

특히 임업을 겸업으로 하는 가구보다는 전업으로 하는 가구에 소득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11일 산림청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7년 임가경제 조사결과와 주요 임가경제지표를 1발표했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해 임가의 연간 가구당 소득은 3459만 원으로 전년(2016년 3358만 원) 대비 3.0% 증가했다.

반면 이들 가구의 부채는 2931만 원으로 전년(3108만 원) 대비 5.7% 감소했고, 최근 5년 사이 임가의 소득은 가장 높고 부채는 가장 낮은 것으로 각각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임가소득은 수실류 판매수입 등 임업소득과 농축산업 수입 등 임업 외 소득 증가에 힘입어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높게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임업소득은 전년 대비 2.0%, 임업외소득은 3.8%, 이전소득은 5.5% 각각 증가를 보였다.

반면 임가부채는 전년 대비 겸업용부채 9.0%, 가계용부채 9.2% 등으로 감소했다.

또한 전업임가가 겸업임가에 비해 높은 소득을 나타냈다.

세부적으로 전업임가와 임업을 주업으로 하는 겸업임가의 비중은 전체의 45.0%를 차지했다. 임가소득 역시 전업은 4475만 원을, 겸업은 3336만 원으로 조사됐다.

또한 이들 가구의 자산은 각각 6억 6553만 원, 4억 4801만 원으로 임업을 부업으로 하는 임가의 자산 3억 7601만 원보다 높았다.

업종별로는 지난해 조경재업 경영임가가 5503만 원으로 가장 높은 소득을 올렸다. 이어 밤나무재배업(3694만 원)을 포함한 수실류재배업이 3542만 원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전국 1105개 임가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임가경제조사는 산림청이 지난 2006년부터 매년 실시하는 것으로, 임가 경제지표와 동향 등을 파악해 임업 정책 수립에 필요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