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1-20 15:04 (일)

농업경제신문

93日 만에 벼 수확... 사천시, 햅쌀시장 선점?

2018-08-06 14:16:36

극조생종 백일미 4톤 수확 도열병저항성과 내풍성 장점?
center
사진=사천시서포면올해첫벼수확
[농업경제신문=김수진 기자] 사천시가 93일 만에 벼를 수확해 햅쌀시장 점령에 나선다.

경남도는 6일 사천시 서포면 벼 조기재배단지에서 올해 벼 첫 수확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확한 쌀은 극조생종 백일미 품종으로, 일반벼 품종은 140일 정도 재배해야 하지만 극조생종 품종은 110일이면 수확이 가능하다. 또 쌀 외관이 양호하고 도열병저항성과 내풍성 등을 지니고 있다.

특히 올해는 모내기 이후 태풍이 오지 않은 데다 일조량도 충분해 재배 기간을 10여 일 정도 더 앞당겼다. 지난 5월 6일 1ha에 모내기한 지 93일 만에 결실을 거뒀다.

행사에 참석한 정연상 경상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조기재배를 통한 햅쌀 시장 선점으로 농가소득을 증대시키는 동시에 경남쌀의 위상도 함께 높이겠다”며 “앞으로도 경상남도는 농업인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쌀소비 촉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경상남도는 올해 2억 2,5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15개 시군 300ha의 벼 조기재배단지를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