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1-20 15:04 (일)

농업경제신문

백두대간 마루금 트레킹 가자... "등산로 복원 방안모색"

2018-08-08 09:36:01

백두대간 마루금 훼손등산로 복원위한 실태조사 착수 지역 특성 고려한 정비·관리매뉴얼 마련할 계획
center
[농업경제신문=박진식 기자] 백두대간 마루금 전구간 트레킹이 가능하게 됐다.

백두대간 마루금(산마루끼리 이어지는 선)은 그간 등산객 증가와 무분별한 훼손이 심해지자 환경단체,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부분적으로 출입금지를 시행했다. 총 688km 중 국립공원은 251km(36%)이며, 이중 법정탐방로(개방구간)는 171km, 비법정탐방로는 80km였다.

이에 산림청 측은 등산객의 과도한 이용 등으로 훼손된 백두대간 마루금의 복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오는 11월 말까지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훼손실태조사에는 대학교수, 비정부기구(NGO), 산림기술사 등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현장조사를 정밀하게 실시하고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중·장기 관리계획과 백두대간 마루금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정비·관리매뉴얼을 마련할 계획이다.

조사 구간은 총연장 250km이며 이번 실태조사에서는 백두대간 마루금 훼손유형별 실태, 등산로와 연결된 분기길, 생태계보호를 위한 휴식년제, 외래종 침입여부, 이용자 안전시설 설치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한다.

산림청 관계자는 "백두대간 마루금 훼손등산로의 생태적 정비·복원을 위해 지난해 등산로 정비 법적 근거를 마련했으며, 올해는 신규예산 8억원(10km)을 확보해 마루금 주변 훼손지 정비와 외래식물 제거 등을 진행 중"이라며 "훼손등산로의 생태적 정비·복원을 위해 업무담당자와 시공자의 전문성이 필요하다고 보고 지난해 충북 영동군 황악산(황악산∼여시골)구간 2.25km를 백두대간 마루금 등산로 정비·복원 시범사업장으로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황악산 구간 일원은 공무원과 설계자, 시공자 등을 위한 현장 교육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