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2-16 07:16 (토)

농업경제신문

[귀농아이탬] 新 품종 홍주씨들리스, 외국산 씨 없는 포도 대체할까

2018-09-14 15:45:29

국산 포도 ‘홍주씨들리스’ 껍질째 먹어도 맛있어요 13일 농업인 등 대상 현장평가회... 외국산 대체 기대
center
[농업경제신문=홍미경 기자] 씨없는 포도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홍주씨들리스. 껍질째 먹어도 아삭한 순수 우리 품종이 외국산 일색인 씨 없는 포도 시장 점령에 나선다.

'홍주씨들리스' 품종을 평가하는 자리를 13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군)에서 가졌다.

이 자리에는 농업인과 종묘업체,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품종 특성을 평가하고, 성공적인 시장 진입과 홍보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포도 '홍주씨들리스'는 9월 중순에 익는 씨 없는 품종이다.

외국산 빨간 포도인 '크림슨씨들리스'와 비교하면 당도(18.3°Bx)는 비슷하나 산 함량(0.62%)이 적당히 높아 새콤달콤하고 은은한 향이 일품이다.

'크림슨씨들리스'의 포도 한 알은 3.5g인데 비해 '홍주씨들리스'는 6.0g으로 알이 큰 편이다.

지난 9월 4일 서울 가락시장에서 경매사와 중도매인을 대상으로 한 평가회에서 '홍주씨들리스'는 당도와 육질, 단단함, 과즙, 향, 송이 모양이 만족스럽다는 평가를 받았다.

재배할 때도 열매가 잘 열리고, 수확기에 과실 터짐 발생이 적다.

또한, 포도 알이 잘 떨어지지 않고 저장성도 좋아 시장 가격에 따라 출하 시기를 조절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추위에 견디는 성질은 '거봉' 품종과 비슷한 정도이므로 중부 이북 지역에서는 겨울을 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
'홍주씨들리스' 묘목은 올해 봄부터 21개 묘목업체에서 판매를 시작했으며, 앞으로 2년~3년 후에는 시장에서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경북 상주시에서는 캠벨얼리 대체 품종으로 홍주씨들리스를 선정해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허윤영 농업연구사는 "홍주씨들리스는 외국산 씨 없는 포도를 대체할 뛰어난 품종으로 캠벨얼리와 거봉이 주류인 우리나라 포도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킬 유망한 품종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