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2-15 00:56 (토)

농업경제신문

전라남도, 스마트팜 기술 지원 성과

2018-10-04 13:12:37

2018년 118개 농가에 77ha 보급 성과 귀농 3년차 영암 함형국 대표 주목
[농업경제신문=박진식기자] 전라남도는 2014년부터 해당 농가에 스마트팜 기술을 지원하여 현재 118개 농가에 77ha의 보급 성과를 이뤘다.

전라남도는 농작업의 시간적, 공간적 구속으로부터 벗어나 삶의 질을 개선함으로써 우수 신규 인력의 농촌 유입을 위하여 스마트 팜 기술 보급에 적극 나섰다.

지난 2014년부터 시설원예, 과수 등의 농가를 대상으로 스마트 팜 기술을 지원했다. 2018년 현재까지 118개 농가에 77ha를 보급했으며, 특히 올해는 노지 분야까지 확대해 25억 원을 지원하고 있다.

스마트 팜 시설보급 사업은 센서장비, 영상장비, 제어장비, 정보시스템 등을 패키지화한 ICT 시설·장비를 보조 50%, 융자 30%, 자부담 20%로 지원한다.

전라남도 홍석봉과장은 “전남은 65세 이상 농가인구 비율이 47.6%로 고령화돼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스마트 팜 기술을 보급해 노동력 절감과 농산물 품질 향상을 꾀해 농가 소득을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center
'촌스러운토마토농장'함형국대표
지난해 1월 전라남도로부터 스마트 팜 기술을 보급받은 함형국 대표는 귀농 3년차다. 영암 서호면 소재 ‘촌스러운 토마토농장’이라는 이름으로 키운 스마트팜 토마토를 본격 출하하면서 부농의 꿈을 이루고 있다.

스마트 팜은 기존 시설원예 단지에 ICT 설비를 해 시설하우스 내부 환경을 언제 어디서든 제어함으로써 1년 365일 생산이 가능한 지능형 농장이다.

시설하우스에 자동개폐기·카메라·측정센서 등을 설치해 온도·습도·바람·토양 등 다양한 내부 환경정보를 PC 및 핸드폰으로 전달받아 원격제어를 할 수 있는 ‘원스톱관리시스템’이다.

작물 생육정보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 생육환경을 조성해 노동력, 에너지, 양분 등을 종전보다 덜 투입하고도 생산량?품질?소득는 높일수 있다.

함 대표는 지난해 3천300㎡ 시설하우스에 ICT를 활용한 복합환경제어 시스템을 설치·운영했다. 귀농 전부터 스마트 팜에 관심을 갖고 있어서 기존 온실과 비교 분석하며 소득과 생산성을 높이는 방법을 고민, 스마트 팜 교육과 전문 컨설팅 등을 통해 ICT를 활용한 농업 기술을 익혔다.

이러한 노력의 성과로 온실 내 생육환경을 조절할 수 있었고 작업 능률 또한 크게 개선돼 연간 32t이던 생산량이 50t으로 껑충 뛰어 올랐다. 에너지 소비는 35%, 노동력 투입은 50%를 절감해 연간 1억 2천만 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부농의 꿈이 이뤄졌다.

일반 하우스 농가 평균보다 2배 이상 높은 소득을 올리게 된 것이다. 이같은 성과에 힘입어 올해는 5억 원을 들여 3천300㎡ 규모의 시설하우스 1개 동을 증축했다.

함 대표는 “스마트 팜이 농업 경영 방식을 바꾸고 있다”며 “철저한 환경관리와 축적된 빅데이터를 분석해 생산성 및 품질을 높임으로써 가격 경쟁력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