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2-15 01:00 (토)

농업경제신문

3조원 가정간편식 시장... 스틱 형태가 대세

2018-10-10 13:08:43

center
사진=모카그래놀라스틱
[농업경제신문=홍미경 기자] 직장인 A씨는 아침에 일어나 스틱형태의 시리얼로 영양을 보충하고 출근길에 나선다. 회사일이 쌓여 눈코뜰새 없을때는 알약 형태의 간편식으로 빠르게 식사를 끝낸다.

마치 SF영화에서는 볼 수 있을 것 같은 장면이지만, 머지 않아 우리 생활속에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가정간편식(HMR) 시장의 확대와 기술력 진보가 가져온 변화다.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7% 성장세를 보이며 3조 원대 고지를 눈앞에 두고 있다. CJ제일제당, 오뚜기, 동원, 대상, 풀무원 등 대표 식품기업 외에도 이마트 피코크, 신세계푸드 올반, 농심 쿡탕, 한국야쿠르트 잇츠온, 헬로 빙그레 등 유통식품업체와 편의점 PB제품까지 가세해 HMR 시장의 규모는 매년 급성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기술력도 진일보해 전문점 수준의 제대로 된 한 끼 식사를 콘셉트로 고급화되는가 하면 보다 간편해진 스틱형태의 간편식이 등장에 소비자들의 유혹한다.

업계 관계자는 “부피는 줄이고, 맛과 영양을 그대로 담은 스틱 제품은 평소 이동 시 식사 대용과 간식을 챙겨 다니는 소비자들에게는 물론 본격적인 가을 여행 시즌을 맞아 여행을 즐기는 소비자들로 인해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라고 밝혔다.

홍삼부터 양갱까지 '다양'

스틱형의 원조는 건강기능식품에서 탄생했다. 지난 2012년 정관장은 번거롭게 숟갈이나 컵 등 도구를 이용해 제품을 복용하는 불편함을 줄이고 보다 쉽게 건강을 챙기고 싶다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스틱형 홍삼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이 선보였다. 해당 제품 출시 이후, 정관장은 연평균 11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를 눈 여겨 본 식품업계에서도 점점 편리성과 기능성을 강조하는 소비 트렌드를 추구하는 다양한 스틱 제품들을 잇달아 내놓고 있는 추세다. 소포장 형태로 작고 가벼워 가방 안이나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크기를 자랑하는 스틱형 제품들은 간단한 스낵으로 학교나 직장에 챙겨가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최근에는 시리얼에 커피를 접목한 색다른 조합은 물론, 전통 음료 식혜와 새로운 스타일의 짜먹는 양갱 등 스틱 제품이 간식을 넘어 식사는 물론 디저트, 음료까지 다양하게 진화하고 있다. 바람이 시원해지는 가을 오후 소비자들의 입맛을 유혹하는 다양한 스틱형 제품들을 소개한다.

아침식사용 시리얼도 스틱?

간단한 식사 대용의 대명사인 시리얼 시장에도 스틱 제품이 최근 등장했다. 농심켈로그가 지난 8월 출시한 ‘모카 그래놀라’는 한정품으로 국내 시장 최초 커피 맛 시리얼이이다.

또한 농심켈로그는 모카 그래놀라를 스틱으로도 선보여 현재 트렌드에 민감한 20~30대 남녀 사이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리얼 커피와 코코아로 코팅된 푸레이크에 모카 큐브, 통곡물 영양이 가득한 그래놀라가 씹혀 다채로운 식감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풍미 진한 초콜릿과 커피의 조화에서 오는 달콤 쌉싸름의 밸런스 역시 훌륭하다.

우유을 더해 먹으면 시리얼의 모카 향과 맛이 우유에 스며들어 시리얼도 먹고 카페라떼로 즐길 수 있다는 재미까지 더해져, 식후 커피와 디저트가 필수로 자리 잡은 요즘 한국인의 입맛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농심켈로그 최미로 마케팅 상무는 "모카 그래놀라 스틱은 한국인에게 익숙한 커피믹스를 연상시키는 패키지에 혁신적인 신제품 커피맛 시리얼을 재치 있게 담아 친근함과 재미를 한층 부각시켰다"며, "올해 말까지만 한정으로 선보이는 만큼 맛과 영양 또한 훌륭한 모카 그래놀라를 꼭 맛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달콤한 디저트에도 스틱 열풍

지난 1993년에 출시된 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아 온 팔도 비락식혜도 스틱형 제품인 ‘비락식혜 스틱’을 소개하며 변신을 꾀했다. 커피믹스처럼 개별포장 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제품이다. 국내산 농축식혜 베이스에 생강추출액을 더해 달콤 쌉싸름한 전통 식혜의 맛을 살렸다. 기호에 따라 뜨거운 물을 넣어 따뜻하게 마시거나 과일이나 얼음을 넣어 시원하게 마실 수도 있다.

오뚜기는 스틱형 젤리와 양갱인 ‘과일 듬뿍 젤리틱’을 선보였다. 젤리틱 젤리는 높은 과즙 함량으로 풍부한 과일 풍미와 탱글한 식감이 특징인 제품이다. 젤리틱 양갱은 전통적인 팥 양갱이 아닌 과일로 만든 양갱으로 부드럽고 촉촉한 과즙이 씹히는 식감이 특징이다. 스틱 1개당 하루 비타민C 일일 권장량의 50%가 함유돼 있어, 필요한 비타민C도 간편한 섭취가 가능하다.

CJ프레시웨이는 아이들이 한 손에 잡고 손쉽게 먹을 수 있는 짜 먹는 형태의 키즈 전용 상품 ‘짜먹는 카카오 양갱’을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식이섬유가 풍부한 한천을 주원료로 사용했으며, 기존 양갱과는 달리 팥앙금에 리얼초콜릿을 가미해 부드러운 식감과 달콤한 맛을 극대화했다.

안주로도 간편 '인기만점'

롯데푸드의 건조 소시지 ‘라퀴진 미트스틱’은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든 소시지를 저온 건조해 진한 풍미와 쫄깃한 식감을 구현했다.

깊은 맛의 소시지를 간편하게 안주로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육포보다 부드러운 식감과 함께 씹으면 씹을수록 느껴지는 감칠맛으로 시원한 맥주와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제품 한 팩당 미트스틱이 8개 들어 있어 맥주 1~2캔과 함께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 또 일반 스낵과 비슷한 5㎝ 정도의 길이로 한 손에 들고 깔끔하게 먹을 수 있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