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2-15 00:59 (토)

농업경제신문

‘하자 투성이 포항자이’ 부실 이유 있었다

2018-10-11 13:58:39

임종성 의원 “책임감리원 세경산업개발로부터 현금 5100만원 받아” 지적
center
[농업경제신문=이승현 기자] 부실공사 논란이 일었던 경북 포항자이아파트의 책임감리원이 발주처로부터 5000여 만원이 넘는 현금 다발을 수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이 한국건설관리공사로부터 받은 자체 감사결과에 따르면 건설관리공사 소속 감리단장은 포항자이아파트 발주처인 세경산업개발로부터 현금 5100만원을 받았다.

감리단장은 추가근무수당 명목으로 돈을 받아 직원과 나누고 일부는 감리팀 운영비로 사용했다.

그러나 감리직원의 이러한 행위가 발각되고도 건설관리공사의 처벌은 솜방망이에 그쳤다.

당시 불법 금품수수를 한 해방 아파트의 책임감리원 1명은 감봉 조치됐고 보조감리원 2명은 견책 조치로 사건을 마무리 했다.

임 의원은 "건설현장 안전과 품질을 지켜야 할 공기업 직원의 금품수수는 심각한 도덕적 해이에 해당한다"며 "이런 행위가 한 건만 있다고 볼 수 없어 감리현장에 대한 전면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문제가 된 포항자이아파트는 1567세대 규모로 시공 당시 GS건설은 고품격 아파트 이미지를 대대적으로 광고한 바 있다.

그러나 입주를 앞두고 아파트 벽지와 장판, 마감재가 부서지거나, 옥상 균열, 계단 파손 등 하자가 이어지자 입주민들이 포항시와 청와대 청원까지 넣으며 GS건설에 책임을 물었다.

당시 GS건설 관계자는 "난방 배관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배관 내 수압테스트를 하고 밸브를 잘 잠궈야 하는데 작업자가 2명이다보니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아서 문제가 발생했다"며 "입주민이 제기한 하자 부분을 빠른 시일 내에 수리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