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2-12 02:01 (수)

농업경제신문

샘표 박진선 대표 "한국 식문화·세계 식문화 접목" 큰그림 강조

2018-11-08 16:11:32

center
샘표박진선대표워크숍강연(사진=샘표제공)
박진선 샘표 대표가 2018 해외한식당협의체 워크숍에서 한국의 건강한 식문화를 세계 식문화와 접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셈표 박진선 대표는 지난 7일 한식진흥원 주최로 열린 '2018 해외한식당협의체 워크숍'에서 '장류의 세계화 전략'을 주제로 워크숍을 진행했다.

해외한식당협의체는 미국, 중국, 일본, 영국 등 해외 한식당 경영주와 음식 재료 유통업체, 식품 관련 전문가가 모인 단체로 현재 11개국에 23개 협의체가 있다.

박 대표는 이날 특강에서 "콩을 발효해 만든 한국의 장류는 글로벌 채식 트렌드와 잘 맞는다"고 말하며 샘표의 제품 '요리 에센스 연두'의 해외 전략도 소개했다.

그는 "샘표는 2001년 전통 조선간장을 재현한 '맑은 조선간장'을 대량 생산하는 데 성공했고, 이어 미생물 제어 기술로 조선간장의 장점은 살리고 진한 색상과 발효향은 획기적으로 줄인 '연두'를 개발해 글로벌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해외 유명 셰프들이 연두를 매직소스라 부르며 한국의 장이 세계적인 소스로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한다"며 "특히 순식물성 콩발효 소스인 연두를 사용하면 채소 요리가 놀라울 정도로 다양해지고 맛있어진다는 데 감탄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우리 장의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을 위해 세계 최초의 요리과학연구소로 유명한 스페인 알리시아 연구소와 5년여 간 '글로벌 장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연두를 비롯한 우리 장과 세계 각지의 식재료, 그리고 조리법과의 조화를 연구해 '장 콘셉트 맵(Jang Concept Map)'과 150가지 '장 레시피(Jang Recipe)'를 개발한 내용도 소개했다.

박 대표는 "음식은 문화의 한 축이기에 하나의 상품을 판다는 생각보다 한국의 건강한 식문화를 세계 각국의 식문화와 접목시킨다는 큰 그림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해외의 한식당은 한식의 근본인 장류의 가치를 직접 경험하고 우수성을 알리는 한식의 홍보대사나 마찬가지인 만큼 샘표에서도 도움이 되는 방법과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워크숍은 한식진흥원이 한식 세계화에 앞장서는 해외한식당협의체 임원을 초청해 한식의 해외 확산 및 해외 한식당 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