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04-09 02:57 (목)

농업경제신문

미래농업 이끌 청년농업인 컨설팅 실시

2020-02-13 09:15:27

center
사진=충청남도농업기술원
[농업경제신문=김철호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농촌의 고령화로 인한 공동화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농업인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청년농업인 농가경영컨설팅’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진행하는 농가경영컨설팅에는 매달 농업기술원 작목별 전문가 67명과 농촌 관광, 귀농·귀촌, 전자상거래 등 8개 분야의 강소농 민간 전문위원을 투입한다. 전문가 및 민간 전문위원은 매달 대상 농가를 찾아 현장에서 농가의 문제를 해결하고, 상담을 진행한다. 컨설팅 대상 청년농업인 150명은 멘토-멘티제로 운영하며 농장의 경영상태, 재배기술 등 정밀진단을 받은 후 문제점이 해결될 때까지 지속적인 관리를 받는다.

이번 컨설팅은 대상 농가 외에도 도내 청년농업인(18세 이상 40세 미만)이라면 누구나 가까운 시·군 농업기술센터 경영담당자를 통해 신청하면 받을 수 있다.

도 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이철휘 연구사는 “현재 농촌은 고령화로 미래농업이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청년농업인을 위한 집중 컨설팅을 통해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유도하고,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