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1-03-09 (화)

농업경제신문

짝자래나무 추출물 항염증 작용기전 규명

2020-11-30 08:22:16

center
짝재래나무 표본. 사진=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농업경제신문=김철호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국내에 자생하는 짝자래나무 추출물의 항염증 작용기전을 과학적으로 규명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연구진이 염증이 유도된 대식세포에 짝자래나무 잎 추출물을 농도별(12.5μg/mL∼100μg/mL)로 처리한 결과 산화질소 억제능이 6%∼68%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염증 매개 물질인 사이토카인의 생성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나 향후 천연 항염증 약물 개발을 위한 소재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짝자래나무[Rhamnus yoshinoi]는 갈매나무과[Rhamnaceae]의 낙엽 활엽 관목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 중국 등에 자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예로부터 짝자래나무는 천식, 기침, 가래, 설사 치료 등에 사용됐으며, 최근 연구결과에서는 항산화, 미백, 주름개선 등 효능이 보고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제31회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동계학술대회에서 학술발표를 했으며, 국내 특허 출원(짝자래나무 잎 추출물을 포함하는 항염증용 조성물, 출원번호 10-2020-0053583)도 완료했다.

산림약용자원연구소 박광훈 박사는 "짝자래나무의 새로운 효능을 구명한 것에 큰 의의가 있다"면서 "기존 항염증제를 대체할 수 있는 천연 식물성 소재로 활용하기 위해 지속적인 연구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 NEWS

은행연합회
광주
한돈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