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와 정부 손잡고 축산냄새 저감...지난해 1분기 대비 11.2% 감소

정지은 기자 등록 2021-05-14 15:20:28
center
[농업경제신문=정지은 기자]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는 대한한돈협회와 함께 축산농가의 냄새 저감을 위한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의 축산농가 인식개선 활동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한돈자조금을 비롯해 정부와 관계기관, 축산농가가 함께 노력한 결과 올해 1분기 축산냄새 민원은 지난해 1분기 1620건 대비 182건 감소한 1438건으로, 11.2%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지차체별로 보면 대부분의 지역에서 축산냄새 민원이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중점적으로 추진해 온 축산냄새 우려지역 10개소의 민원 감소폭이 전국 평균보다 3배 가량 높은 38.1%로 나타났다. ICT를 활용한 축산냄새 모니터링 결과도 올해 1분기 암모니아 수치가 지난해 1분기 대비 29.1%가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농식품부는 축산냄새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퇴비 부숙도 시행에 따른 축산농가의 가축분뇨 적정관리를 꼽았다. 냄새원인별 민원건수 비교 결과 퇴액비 살포에 따른 민원이 크게 감소함에 따라 퇴비 부숙도 시행으로 인한 농가의 부숙도 관리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이를 위해 한돈자조금과 대한한돈협회는 정부 정책에 따라 퇴비 부숙도 시행을 1년간 유예하면서 농가의 부숙 관리에 필요한 교육과 퇴비처리에 필요한 장비 및 퇴비사 등 냄새 저감 노력 활동을 적극 추진했다. 한돈자조금과 농가의 노력으로 축산농가와 가축분뇨 위탁처리시설은 97.9%인 4142건이 부숙도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다가오는 여름철 축산냄새를 줄이기 위해 지난 3일부터 한 달 간 축산관련기관 합동 현장점검반 9개반을 구성해 취약농가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정지은 기자 thekpm7@daum.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

모바일화면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