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배섯 배지, 한우 사료로 좋아
버려지는 배섯 배지, 한우 사료로 좋아
  • 나한진
  • 승인 2017.12.04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우 체중 22.7kg 늘고, 사육 기간 12.2일 줄어
한우 비육 소에게 버섯재배 부산물을 넣은 섬유질배합사료를 급여하고 있다.

[농업경제신문=나한진 기자]버섯을 재배하고 난 뒤 버려지는 배지를 소의 사료로 활용하면 체중 증가와 함께 사육 기간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관계자에 따르면 한우 사육 농가 2곳의 한우 129마리를 대상으로 현장 실증 시험을 실시한 결과, 이 같은 비육 효과로 1마리당 38만 원의 소득을 더 올릴 수 있음을 확인했다.

버섯재배 부산물은 새송이‧팽이버섯 등을 재배하고 남은 배지에 유산균, 효모균, 고초균 등의 미생물제제와 쌀겨를 넣은 뒤 공기를 차단하는 방법(혐기성)으로 30〜40일(여름 10〜15일) 동안 발효시켜 만든다.

이렇게 만든 버섯재배 부산물의 가소화 영양소총량(TDN)은 72.6%(마른 원료 기준)로 볏짚보다 1.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이 부산물을 섬유질 배합사료(TMR)에 평균 10%씩 넣어 한우 육성기부터 약 2년 동안 먹인 결과, 출하까지 평균 29.7개월이 걸렸다. 이는 배합사료와 볏짚을 먹인 대조구(30.1개월)에 비해 12.2일이 줄어든 수치다.

또한, 체중은 434.5kg으로 대조구(411.8kg)보다 22.7kg 증가했고, 육량 형질인 등심 단면적은 5.5㎠ 더 넓게 나타났다.

육질 형질인 근내지방도도 대조구보다 0.4 정도 높았으며, 육질 등급지수는 4.0으로 전체 평균 1+ 등급을 나타냈다.

우리나라의 버섯재배 부산물은 연간 167만 톤이며, 사료화 가능 부산물은 58% 수준인 97만 톤 정도로 예측된다.

농촌진흥청은 버섯재배 부산물의 한우 비육 효과를 확인함에 따라 시범사업 확대방안을 마련해 기술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진현주 농업연구사는 “한우의 고급육 형질을 최대한 발현하면서도 사료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버려지는 버섯 배지를 사료 자원화에 활용하면 특용작물과 축산, 두 산업에 모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50 금산빌딩 211호
  • 대표전화 : 02-2653-0123
  • 팩스 : 02-852-97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명칭 : (주) 한국정책미디어
  • 제호 : 농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45
  • 등록일 : 2012-06-11
  • 발행일 : 2012-06-11
  • 발행인 : 김영무
  • 편집인 : 홍미경
  • 농업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농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