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인삼 고르는 법... 뿌리 붉은색 반점 있는 것 피해라
좋은 인삼 고르는 법... 뿌리 붉은색 반점 있는 것 피해라
  • 김미정
  • 승인 2018.09.14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삼은 원기 회복을 도와 환절기 건강관리 도움
몸통 눌렀을 때 단단하고 탄력 있는것 좋아

[농업경제신문=김미정 기자] 추석 명절은 온 가족은 물론이고 친척들까지 모두 모이는 만큼 어르신들의 건강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때문에 어르신들을 위한 건강선물을 추석선물세트로 준비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건강식품, 보양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전통적인 건강약초 인삼은 언제나 추석선물 추천 일순위로 꼽힌다. 선물용으로 좋은 인삼 고르는 방법과 보관하는 방법, 또 인삼으로 만들 수 있는 건강한 요리방법을 짚어봤다.

환절기에는 큰 일교차로 인해 건강관리와 컨디션 유지가 어렵다. 인삼은 원기 회복을 도와 감기나 독감 등 질병을 예방하고 스트레스 해소, 심장 강화와 혈압 조절, 노화 억제 등에 효능이 있다.

인삼은 9~11월에 수확한 것이 뿌리가 굵고 사포닌 함량이 높다.

인삼은 인삼머리(뇌두), 몸통(동체), 다리(지근)가 균일하게 발달되어 있고 뿌리색은 연황색인 것이 품질이 좋다. 인삼 머리와 그 주위에 줄기가 잘린 흔적이 분명하게 남아 있는 것이 싱싱한 인삼이며 잔뿌리가 많은 것은 사포닌 함량이 높다.

몸통을 눌렀을 때 단단하며 탄력이 있는 것이 좋다. 껍질이 벗겨지거나 갈라진 것, 뿌리에 붉은색 반점이 있는 것은 피해야 한다. 뿌리나 몸통에 상처나 흠집이 없고 잔뿌리 또는 다리에 혹이 없는 것이 좋다.

뿌리가 굵은 4~6년근은 선물용으로 적합하고 2∼3년근은 삼계탕용으로 알맞고 몸통에서 떨어진 잔뿌리는 인삼 농축액이나 주스용으로 활용하기 좋다.

인삼은 구입 및 선물 받았을 때 바로 먹는 것이 좋지만, 짧은 기간 저장할 때에는 3~5뿌리씩 젖은 신문지에 싸서 냉장보관하면 된다.

오랜 기간 보관할 때에는 소량의 물을 인삼에 뿌려준 후 신문지에 싸서 비닐 지퍼백에 넣어 온도변화가 거의 없는 김치냉장고에 보관하면 된다.

인삼은 그 자체로 건강식품이지만 고기류, 한약재, 우유 등의 다양한 식재료들과 어울려 여러 가지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인삼을 손질할 때에는 깨끗한 물에 10분 정도 불린 후 흐르는 물에 부드러운 솔 등으로 깨끗이 씻고 잔뿌리를 다듬는다. 인삼머리는 요리에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으므로 잘라낸다.

가정에서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인삼 요리로는 인삼과 요구르트를 함께 넣어 만든 '인삼 요구르트 스무디'와 인삼을 튀긴 '인삼 튀김'이 있다. 손질 후 남은 잔뿌리는 미삼이라고 부르는데 차나 나물 무침, 샐러드에 이용하면 좋다. 이외에도 '수삼맛탕', '수삼돈육조림', '수삼전복찜' 등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50 금산빌딩 211호
  • 대표전화 : 02-852-8445
  • 팩스 : 02-852-97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명칭 : (주) 한국정책미디어
  • 제호 : 농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45
  • 등록일 : 2012-06-11
  • 발행일 : 2012-06-11
  • 발행인 : 김영무
  • 편집인 : 홍미경
  • 농업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농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