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6.28 수 11:33
상단여백
  •  
HOME 농정뉴스
농협, 생산자 중심 품목별 연합조직 확대한다전국단위 연합사업 신규 품목 발굴 논의

농협중앙회가 농산물 생산과 유통의 안정을 위해 품목별 전국단위 연합조직을 확대한다.

농협은 지난 14일 농협중앙회에서 정부·학계·농업계 등 각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농가소득 5천만 원 달성을 위한 품목별 전국 연합조직 육성 추진전략 토론회를 개최했다.

농협은 농가조직화, 공선출하회 등 생산자 중심 연합조직 육성을 통해 K-멜론, 본 마늘, 한국머쉬그린조합공동사업법인 등 품목별 연합사업을 추진해왔으며, 이러한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전국단위 신규 연합사업 품목 추가 발굴을 계획 중에 있다.

토론회에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김병률 부원장, 동국대학교 권승구 교수, 농식품신유통연구원 김동환 원장, 고려대학교 양승룡 교수, 지역농업네트워크 박영범 이사장 등이 참석하여 전국단위 신규 연합사업 품목 발굴, 새 정부 농정정책 연계 연합조직 육성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영주 판매유통본부장은 “앞으로 농협은 지식과 경험을 갖춘 각 분야 전문가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생산자 중심 품목별 전국 연합조직이 농산물 유통의 핵심주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육성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승우 기자  dust8864@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승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