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3 목 19:21
상단여백
HOME 에너지뉴스 가스
귀뚜라미, 50년 보일러 기술력으로 2018년형 온돌매트 출시강력한 저소음 트윈 모터 적용... 빠르고 정확한 분리 난방 제공
  • 에너지팀 박남철 기자
  • 승인 2017.09.14 10:18
  • 댓글 0
2018년형 귀뚜라미 온돌매트

(주)귀뚜라미(대표 강승규)는 50년 보일러 기술을 집약한 온수보일러(온도조절기)와 고급 원단을 사용한 온수매트를 결합한 ‘2018년형 귀뚜라미 온돌매트’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귀뚜라미는 지난 2011년 온수매트 사업에 처음 진출, 완성형 온수매트를 만들기 위해 7년 동안의 온수매트 노하우와 50년 동안 축적한 보일러 기술력을 쏟아부었다.

2018년형 귀뚜라미 온돌매트는 강력한 저소음 트윈 모터를 적용해 매트 좌우의 온도를 빠르고 정확하게 조절할 수 있는 ‘분리 난방 기능’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각자 체온에 맞게 좌우 온도를 조절해 편안한 잠자리를 가질 수 있다.

특히, 쾌적한 취침을 위한 ‘온돌 모드’를 적용해 눈길을 끌고 있다.

취침 후 더위에 뒤척이지 않도록 처음 3시간 동안 천천히 온도를 내려 깊은 잠을 유도한다.

기상 전 사람의 체온이 떨어지는 점을 고려해 2시간 전부터 다시 온도를 올려 따뜻하고 상쾌한 기상을 도와주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신제품은 밀폐식 안전 구조, 넘어짐 안전 스위치, 흡착 빨판식 구조, 10중 안전장치 등 귀뚜라미의 안전 철학을 담고 있으며, 원터치 자동 물빼기, 원터치 연결잭, 터치 디스플레이 등 편의 기능도 대폭 강화됐다.

귀뚜라미는 본체인 온수보일러뿐만 아니라, 직접 잠을 자는 공간인 매트 소재도 강화했다.

고밀도 메모리폼을 적용해 충격을 흡수하고 자연스러운 잠자리 곡선을 유지하도록 도와 숙면을 제공한다.

매트 커버는 알레르기 방지 초고밀도 극세사 원단을 사용해 집먼지 진드기의 서식을 차단하고, 양면커버로 만들어져 소비자 기호에 맞게 사용할 수 있다.

2018년형 귀뚜라미 온돌매트는 오는 15일 현대홈쇼핑을 통해 처음 방송되며, NS홈쇼핑과 GS홈쇼핑에서도 소비자를 찾아갈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온돌매트는 방바닥을 뜯는 공사가 필요 없기 때문에 우리의 온돌 문화를 전 세계에 가장 효율적으로 보급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지난해 선보인 귀뚜라미 온돌매트가 미국 웨스팅하우스 브랜드로 미국 전역에 판매되면서 이미 기술력을 인정받은 만큼 유럽, 러시아, 중국 등으로 대한민국의 온돌 문화를 확산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귀뚜라미는 1960년대 연탄보일러에 철 파이프로 온돌 난방을 처음 시작했고, 1970년대 기름보일러에 동 파이프를 사용, 한국형 온돌 난방을 만들었으며, 1980년대 이후 가스보일러에 엑셀 파이프를 사용해 한국 온돌 문화를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이러한 파이프 온돌 기술을 계승 발전시켜 2000년대 서구 문화인 입식 침대 생활에 맞는 건강 온돌 보일러를 보급하고자 온돌매트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에너지팀 박남철 기자  pnc4015@daum.net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너지팀 박남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