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8 월 11:42
상단여백
HOME 에너지뉴스 전력·원자력
100만㎾급 국산화 발전소 신보령 2호기 상업운전 개시중부발전, 연간 60만톤 온실가스와 300억원 연료비 감소
  • 에너지팀 이정훈 기자
  • 승인 2017.10.13 14:50
  • 댓글 0
한국중부발전 장성익 사장 직무대행(가운데)과 관계자들이 신보령 2호기 상업운전 개시를 기념하며 다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사장 직무대행 장성익)이 100만kW급 국산화 발전소 신보령 2호기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중부발전은 13일 충남 보령시 주교면에 위치한 신보령건설본부에서 장성익 사장 직무대행을 비롯한 중부발전 임직원과 협력사 관계자 및 지역주민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국내 최초 100만㎾급 국산화 발전소인 신보령화력 2호기의 상업운전 개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신보령화력발전소는 고효율 USC(Ultra Super Critical)라 불리는 초초임계압 발전소다.

기존 초임계압 발전소보다 높은 증기압력(265kg/㎠)과 증기온도(610℃ 이상)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갖추고 있으며, 기존 국내 표준석탄화력 대비 에너지 효율이 약 4% 높아 연간 약 60만톤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과 약 300억원의 연료비 절감이 기대된다.

2017년 2월 최초 계통병입 이후 7개월간의 종합시운전 및 신뢰도 운전을 완료하고, 신보령 1,2호기가 모두 상업운전에 돌입함으로써 순수 국내기술 친환경 대용량 100만㎾급 발전소 상용화시대의 막을 활짝 열게 됐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원인물질도 2018년 초년도 계획예방정비시 240억원을 추가 투자해 환경설비 성능을 추가로 개선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배출허용기준치 대비 20% 수준까지 배출량이 감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장성익 한국중부발전 사장 직무대행은 “정부 연구개발 국책과제로 추진 중인 최초 국산화기술 실증사업의 각종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1,2호기 모두가 상업운전 개시를 성공하게 됐다”며 건설 및 시운전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안전관리와 무고장 운전을 당부했다.

 

 

에너지팀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너지팀 이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